[서울 경제] 여자들의 웃음소리가 큰 나라가 잘사는 나라’…‘련희와 연희’

기사 원문 보기 >> [서울 경제] 여자들의 웃음소리가 큰 나라가 잘사는 나라’…‘련희와 연희’

<련희와 연희>는 탈북 과정에서 아이를 잃은 새터민 김련희와 가정폭력을 이기지 못해 가출한 여고생 김연희의 상처 보듬기를 통한 대안 가족의 탄생을 비유적으로 담아 낸 영화이며, 작가 출신 최종구 · 손병조 감독이 공동 연출한 영화로 연극배우 출신 이상희와 신예배우 윤은지가 출연했다.

<련희와 연희>는 2016년 통일부 주최 「평화와 통일 영화 제작지원 시나리오 공모전」 중편 부문 대상작으로 선정되어 제작된 작품이며, 2017년 영화진흥위원회 저예산영화 개봉지원작으로 선정되어 12월 14일 극장개봉을 앞두고 있다. 영화를 연출한 최종구 · 손병조 감독은 작가 출신으로 다수의 상업영화에 참여했으며, 영화에 출연한 이상희(련희役)는 연극 <스프레이>, <유리 동물원>, <독고다이 원맨쇼> 등에 출연했으며, 윤은지(연희役)는 영화에서 내면 깊은 연기를 보여준 신예이다. 영화를 연출한 감독은 단순한 새터민의 남한 정착기를 그린 영화가 아니라 영화를 통해 남과 북, 여성들의 자아 찾기와 연대의 의미를 표현하고 싶었고, ‘여자들의 웃음소리가 큰 나라가 잘사는 나라’라는 메시지를 담고 싶었다고 말한다.

영화를 연출한 감독은 영화를 통해 새터민이 사회에서 새로운 발전의 에너지가 될 수 있으면 좋겠다고 말하고 있으며, 통일에 대한 관심과 의지가 영화를 통해 제고 된다면 좋겠다고 말한다. 련희로 출연한 이상희 배우는 내 주변에 새터민, 가출 청소년이 있다면 그들은 나와 상관없는 낯선 타인으로만 바라보지 말고, 그들도 때로는 아프고 즐겁고 분노하고 사랑하는 나와 똑같은 인간임을 상기하실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하고 있으며, 연희로 출연한 윤은지 배우는 영화를 통해 사회적 약자를 바라보는 시선에 힘이 실렸으면 좋겠다고 말한다.

영화 제목인 <련희와 연희>는 한자로는 같은 글자는 쓰는 같은 이름이지만 남북이 분단 된 현재는 각각 다르게 발음하기에, 이런 이름의 동질성과 차이로 남북의 동질성과 분단의 현실을 상징하게 했다고 감독은 말하고 있다. 영화는 12월 14일 서울 및 부산 등에서 개봉을 앞두고 있으며, 7일 서울극장에서 시사회를 통해 미리 관객을 맞이한다.

/서경스타 정다훈기자 sestar@sedaily.com

 

Leave a Reply

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:

WordPress.com Log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.com account. Log Out /  Change )

Google phot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. Log Out /  Change )

Twitter picture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. Log Out /  Change )

Facebook phot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. Log Out /  Change )

Connecting to %s