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서울경제] 련희와 연희’ 남과 북, 두 여자의 운명적인 만남

기사 원문 더 보기>> [서울경제] 련희와 연희’ 남과 북, 두 여자의 운명적인 만남

작지만 강한 영화 <련희와 연희>가 12월 14일 롯데시네마, 서울 실버영화관, 안산 명화극장, 창원 씨네아트 리좀, 부산 영화의전당, 국도예술관, 아트씨어터 씨앤씨 등에서 개봉한다. <련희와 연희>는 탈북 과정에서 아이를 잃은 새터민 김련희와 가정폭력을 이기지 못해 가출한 여고생 김연희의 상처 보듬기를 통한 대안 가족의 탄생을 비유적으로 담아 낸 영화이며, 작가 출신 최종구 · 손병조 감독이 공동 연출한 영화로 연극배우 출신 이상희와 신예배우 윤은지, 한성식, 한성용, 김주후, 서아연 등이 출연했다.

이 영화는 2016년 통일부에서 주최한 ‘평화와 통일 영화 제작지원 시나리오 공모전’ 중편 부문 대상작으로 선정되어 제작된 작품으로, 그동안 공모전을 통해 제작된 영화 중 유일하게 장편으로 극장 개봉하는 영화이다. 영화는 개봉에 앞서 출발! 비디오 여행 소개, 온라인 언론시사회, 통일부 Uni TV 인터뷰, 극장에서 영화관계자 및 배우, 일반인을 대상으로 시사회를 진행하는 등 관객과 함께하기 위한 행보를 빠르게 보이고 있다.

영화를 연출한 감독은 단순한 새터민의 남한 정착기를 그린 영화가 아니라 영화를 통해 남과 북, 여성들의 자아 찾기와 연대의 의미를 표현하고 싶었고, ‘여자들의 웃음소리가 큰 나라가 잘사는 나라’라는 메시지를 담고 싶었다고 말하고 있다. <련희와 연희>는 한자로는 같은 글자를 쓰는 같은 이름이지만 남북이 분단 된 현재는 각각 다르게 발음하며, 이름의 동질성과 차이로 인해 남북이 분단된 현실을 상징하기에 영화 제목을 <련희와 연희>로 정했다.

영화를 배급하는 M&M 인터내셔널은 유럽영화 · 서남아시아 영화를 전문적으로 수입 · 배급하고 있으며, 배급사를 운영하는 이마붑 대표는 방글라데시 출신 귀화인으로 다수의 상업영화, 독립영화, 드라마에서 주/조연으로 출연한바 있다. 이마붑 대표는 영화 안에서 북에서 남으로 귀화한 련희를 보면서 동질감과 아픈 상처와 희망을 보았다고 말하고 있다.

남과 북, 두 여자의 운명적인 만남을 그린 영화 <련희와 연희>는 작가 출신 감독의 단단한 스토리와 연극배우 출신 이상희 배우의 노련한 연기로 만들어진 희망적인 영화이다.

/서경스타 정다훈기자 sestar@sedaily.com

Leave a Reply

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:

WordPress.com Log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.com account. Log Out /  Change )

Google phot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. Log Out /  Change )

Twitter picture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. Log Out /  Change )

Facebook phot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. Log Out /  Change )

Connecting to %s